MEMBER  |    |    |  
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 에 동의합니다.
성은 일상의 말씀
HOME  |  오늘의 양식  | 성은 일상의 말씀


  • 전체게시물 768건 / 10페이지
    성은교회
    2024-06-20
    2024년 6월 20일 목요일 제목 : 복음의 나팔과 횃불을 들고 본문 : 사사기 7:19-23 찬송가 : 351장 믿는 사람들은 주의 군사니   19 기드온과 그와 함께 있던 100명의 군사들은 한밤중에 그들이 보초병을 교대시키자마자 막사의 초소에 이르러 나팔을 불고 그들의 손에 들고 있던 항아리를 깨뜨렸습니다. 20 세 무리가 나팔을 불고 항아리를 깨뜨렸습니다. 그들은 왼손에는 횃불을 그리고 오른손에는 나팔을 들고서 외쳤습니다. “여호와를 위한 칼, 기드온을 위한 칼!” 21 그들은 각자 자기 위치에 서서 막사 주위를 둘러싸고 있었습니다. 미디안의 모든 군대가 큰 소리로 부르짖으며 달려서 도망쳤습니다.   22 그들이 300개의 나팔을 불자 여호와께서는 미디안의 온 군대가 서로 자기 동료를 칼로 치게 하셨습니다. 그들 군대가 스레라를 향해 벧 싯다까지, 또 답밧 근처의 아벨므홀라 경계선까지 도망쳤습니다. 23 납달리와 아셀과 온 므낫세 지파로…
    성은교회
    2024-06-18
    제목: 주님이 하셨습니다. 본문: 사사기 7:1–3 찬송가: 384장 나의 갈 길 다 가도록  사사기 7:1–3 DKV 1 여룹바알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기드온과 그와 함께 있던 모든 백성들이 아침 일찍 일어나 하롯 샘에 진을 쳤습니다. 미디안의 막사는 그들의 북쪽 모레 고원 근처의 평원에 있었습니다. 

 2 여호와께서 기드온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너와 함께하고 있는 백성들의 손에 미디안 사람들을 넘겨주려고 하는데 백성이 너무 많다. 이스라엘이 내가 아닌 자기 스스로를 자랑하며 ‘내 손이 나를 구원했다’고 말하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3 그러니 지금 너는 백성들의 귀에 선포하여라. ‘누구든 두려워 떠는 사람은 돌아서서 길르앗 산으로부터 떠나라.’ ” 그러자 백성 가운데서 2만 2,000명이 돌아갔고 1만 명만 남게 됐습니다. 사사기 6장에서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에 새로운 사사로 기드온을 세우셨습니다. 기드온은 마음의 준비가 덜 되어서 하…
    성은교회
    2024-06-18
    36 기드온이 하나님께 말했습니다. “만약 주께서 말씀하신 대로 저를 통해 주께서 이스라엘을 구원하실 것이라면 37 보소서. 제가 타작마당에 양털을 한 뭉치 놓아 둘 것이니 만약 이슬이 양털 위에만 있고 땅바닥은 말라 있으면 주께서 말씀하신 대로 저를 통해 주께서 이스라엘을 구원하시는 줄로 제가 알겠습니다.” 38 그리고 그렇게 됐습니다. 다음날 아침 그가 일찍 일어나 양털을 짜니 양털에서 이슬이 물로 한 그릇 가득 나왔습니다.   39 그러자 기드온이 하나님께 말했습니다. “제게 화를 내지 마십시오. 제가 한 번 더 말하겠습니다. 부디 한 번만 더 양털로 시험하게 해 주십시오. 양털만 말라 있게 하시고 땅바닥 모두에는 이슬이 있게 해 주십시오.” 40 그날 밤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셨습니다. 양털만 말라 있고 땅바닥에는 온통 이슬이 있었습니다.     1. 왕이 없는 사사시대(삿 21:25)   한 국가가 세워지면 한 통치자가 나타나 …
    성은교회
    2024-06-17
    제목 : 아버지의 바알 제단을 허문 기드온 본문 : 사사기 6:28-31 찬송가 : 263장 이 세상 험하고   28 아침에 성읍의 사람들이 일어나 보니 바알 제단이 허물어져 있고 그 옆에 있던 아세라도 쓰러져 있고 새로 쌓은 제단에 두 번째 어린 수소가 바쳐져 있었습니다. 29 그들은 서로 물었습니다. “누가 이 일을 저질렀느냐?” 그들이 캐묻고 조사해 본 후에 말했습니다.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이 일을 저질렀다.”   30 성읍 사람들이 요아스에게 말했습니다. “당신의 아들을 데려오시오. 그는 죽어야 하오. 그가 바알 제단을 허물고 그 옆에 있던 아세라도 쓰러뜨렸기 때문이오.” 31 그러나 요아스가 그와 대치하고 서 있는 모두에게 말했습니다. “당신들이 바알을 위해 변호하는 것이오? 당신들이 그것을 구해 내겠소? 그를 변호하는 사람은 아침이 되기 전에 죽을 것이오! 바알이 만약 신이라면 그의 제단이 허물어졌으니 자기가 자신을 변호…

    오늘의 양식
    성은 일상의 말씀 [1]
    강남성은교회
    기독교대한감리회 강남성은교회
    02)568-8361
    02)555-7857
    khgc74@gmail.com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강남성은교회 | 담임 : 이성민 목사
    주소 : (06280)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391길 25(대치동 645)
    TEL :02-568-8361 | FAX : 02-555-7857 | E-MAIL : khgc74@gmail.com
    Copyright ©2013~2024   www.sungeun.org. All Rights Reserved.
    02)568-8361
    02)555-7857
    khgc74@gmail.com